저강도 단거리 달리기 7.2km: 케이던스 실험과 가설

- 지난번 Garmin 트레이너가 요구하는 pace는 아주 다양했다. - 6:50 부터 때론 4:30초(내게 버거운) pace까지. - 이번 트레이너는 초반이라 그런지 7:00 ~ 7:20 인, 아주 느린 pace로 일관한다. - 오랜만에 이렇게 천천히 뛰려하니, 이것도 적응 기간이 필요하다. - 이전 트레이너의 빠른 속도 훈련을 하다 보니, 점점 케이던스가 줄어들었다. - 처음엔 170~190spm이었는데, 나중엔 165spm까지 줄어들게 됐다. - 케이던스가 줄어드는 만큼 보폭이 커지게 됐다. - 이것이 내겐 숨이 덜 차게 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 그렇게 이전 트레이너의 훈련기간 마지막 기간동안 훈련했다. - 키 180cm인 나로서는 더 키가 작은 주자보다 케이던스가 낮은 게 유리하다고 생각했고, 실제로 그렇게 느꼈다. - 이번 트레이너의 '천천히 달리기'도 지금까지 170spm 미만의 낮은 케이던스로 훈련해 왔다. - 그런데, 며칠 전 15km 훈련 시 후반부로 갈수록 힘이 드니까 저절로 케이던스가 높아지는 것을 발견했다. - 그리고 오늘부터 케이던스를 170spm 정도로 약간 높여서 달려봤다. - 심박수도 낮고 힘도 덜 드는 것 같은 느낌이다. - 그런데, 중요한 변수인 '기온'을 무시 못한다. 기온와 심박수는 정비례 관계더라. 4일 전 보다 오늘 5℃나 기온이 낮았다. - 22℃에 바람까지 부니까 달릴 맛 나더라. 오랜만에 달린 후 상쾌감을 느낄 수 있었다. 확실히 달리기는 한겨울이 제맛이다. - 아무튼, 오늘의 가설은 다음과 같다. ① 7:00대 pace의 조깅 수준의 달리기도 케이던스를 높여서 달리면 힘이 덜 들 수 있다. (어쩌면 지금 내 심폐기능보다 근력이 약해서일지도 모른다.) ② 케이던스가 높으면 바람의 영향도 상대적으로 덜 받는 것 같다. 예를 들어, 남풍을 안으며 남쪽으로 달릴 때, 케이던스가 낮으면 바람의 영향을 더 많이 받아 속력이 낮아진다. ③ 5℃ 기온차이라는 큰 변수가 있기 때문에, 앞으로 더울 때 케이던스 관련 실험을 더 해봐야겠다.

Running

Seoul, South Korea
darnbit photo
time : Jun 25, 2024 10:53 PM
duration : 0h 49m 43s
distance : 7.3 km
total_ascent : 26 m
highest_point : 22 m
avg_speed : 8.8 km/h
user_id : darnbit
user_firstname : J
user_lastname : A
- 지난번 Garmin 트레이너가 요구하는 pace는 아주 다양했다. - 6:50 부터 때론 4:30초(내게 버거운) pace까지. - 이번 트레이너는 초반이라 그런지 7:00 ~ 7:20 인, 아주 느린 pace로 일관한다. - 오랜만에 이렇게 천천히 뛰려하니, 이것도 적응 기간이 필요하다. - 이전 트레이너의 빠른 속도 훈련을 하다 보니, 점점 케이던스가 줄어들었다. - 처음엔 170~190spm이었는데, 나중엔 165spm까지 줄어들게 됐다. - 케이던스가 줄어드는 만큼 보폭이 커지게 됐다. - 이것이 내겐 숨이 덜 차게 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 그렇게 이전 트레이너의 훈련기간 마지막 기간동안 훈련했다. - 키 180cm인 나로서는 더 키가 작은 주자보다 케이던스가 낮은 게 유리하다고 생각했고, 실제로 그렇게 느꼈다. - 이번 트레이너의 '천천히 달리기'도 지금까지 170spm 미만의 낮은 케이던스로 훈련해 왔다. - 그런데, 며칠 전 15km 훈련 시 후반부로 갈수록 힘이 드니까 저절로 케이던스가 높아지는 것을 발견했다. - 그리고 오늘부터 케이던스를 170spm 정도로 약간 높여서 달려봤다. - 심박수도 낮고 힘도 덜 드는 것 같은 느낌이다. - 그런데, 중요한 변수인 '기온'을 무시 못한다. 기온와 심박수는 정비례 관계더라. 4일 전 보다 오늘 5℃나 기온이 낮았다. - 22℃에 바람까지 부니까 달릴 맛 나더라. 오랜만에 달린 후 상쾌감을 느낄 수 있었다. 확실히 달리기는 한겨울이 제맛이다. - 아무튼, 오늘의 가설은 다음과 같다. ① 7:00대 pace의 조깅 수준의 달리기도 케이던스를 높여서 달리면 힘이 덜 들 수 있다. (어쩌면 지금 내 심폐기능보다 근력이 약해서일지도 모른다.) ② 케이던스가 높으면 바람의 영향도 상대적으로 덜 받는 것 같다. 예를 들어, 남풍을 안으며 남쪽으로 달릴 때, 케이던스가 낮으면 바람의 영향을 더 많이 받아 속력이 낮아진다. ③ 5℃ 기온차이라는 큰 변수가 있기 때문에, 앞으로 더울 때 케이던스 관련 실험을 더 해봐야겠다.
Info
Name
 
About Me
Media Contents
  •  
  • -
  •  
  • -
  •  
  • -
  •  
  • -
Most Frequent Activity
1.
-
2.
-
3.
-
Widget
Copy the widget source code below and paste into your blog template.
 
( / )
  No more trips to show
 
No more trips to show
darnbit's Collections
 
Sorry, the collection could not be found.
Bookmarked Collections
 
Sorry, the collection could not be found.
 
(0)
  There is no data
Blocked Users(0)
  There is no data
Ramblr passports
  Share

  Grab the URL link to the passport.

0 like(s)
 
(0 / 0)
Badges (0)
These are the badges you have acquired. Click to see the details.
     
     
    These are the badges you have acquired. Click to see the details.
    Badges acquired
      Full Screen
     
      Google Map
      Naver Map
    Statistics
    • Total
      Trips
      -
    • Total
      Distance
      -
    • Total
      Duration
      -
    • Highest
      Point
      -
    • Total
      Ascent
      -
    • Average
      Speed
      -
    Most Frequent Activity
    Click on the stat type above to see its graph.
    ( Lifetime : )
  • First Certification Date :
  •  
    Following
      Follow
    Unfollow
  • 0
     
    There is no badge.
  • Draft
    Private
    Secret
     
    -
      Edit
      Delete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this trip?
    YES, delete
    NO, cancel
    Add to Collection
     
     
    Create a Collection Edit Collection
     
    Name
     
    Description
     
    Visibility Setting
     
    Trip Sorting by
     
    Cover Pic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