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됨이 없는 따뜻한 세상을 꿈꾸며!

각설이 타령, 헉! 이런뜻이 각설이을 한문으로 쓰면 각설이(覺說理)가 됩니다 각설이의 각(覺)은 '깨달을 각(覺)'자 이고, 설(說)은 '말씀 설(說)'이며 이(理)는 '이치 리(理)' 이지요. 이를 풀이하면 "깨달음을 전하는 말로서 이치를 알려 준다"는 뜻이 된답니다. 한마디로 깨치지 못한 민중들에게 세상이치를 알려준다는 뜻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원조를 신라의 원효대사로 보고 있답니다. 원효대사가 한때 부처님의 진리를 설파하기 위해 중생들이 알기 쉽도록 바가지를 치며 민중속에 들어가 법문을 노래하며 교화한 적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각설이 타령은 얼씨구로 시작되는데 여기서 얼씨구는 얼의 씨를 구한다는 의미라 하지요. “ 얼씨구씨구 들어간다 ~ ” 이는 얼의 씨가 몸 안에 들어간다는 뜻이지요. “ 저얼씨구씨구 들어간다 ~ ” 이 또한 저얼의 씨도 몸안으로 들어간다는 뜻이구요 “ 작년에 왔던 각설이 죽지도 않고 또 왔네 ~ ” 이는 '전생에 깨달았던 영(靈)은 죽지 않고 이생에 다시 태어난다' 라는 뜻이지요. “ 이놈의 자식이 이래봐도 정승판서의 자제로서 ~ ” 이 생에서는 이 모양 이 꼴이지만 전생에는 정승판서의 아들 이었다는 전생론을 말하고 있음 이지요. 영(靈)은 돌고 돌아 다시 태어나는데 살아생전에 덕(德)을 쌓지 않으면 다음 생에 이 꼬라지가 되기 쉬우니 이 사실을 잘 알아라! 따라서 각설이는 영(靈)의 윤회를 노래한 선각자들의 민중문화 운동이었음을 알수 있슴 입니다. 그리고 흥이 날때 누구나 하는 소리로 ''얼씨구 절씨구''.라는 용어를 쓰는데 그 말의 어원은 다음과 같답니다. 역사상 900여회나 되는 외세침략을 받았는데 한번 전쟁을 치르고 나면 전쟁에 나간 남자들은 거의 씨가 말라버릴 정도로 많이 죽었지요. 그러다 보니 졸지에 과부가된 여자들과 과년한 처녀들은 시집도 못가고 아이를 낳고 싶어도 낳을 수가 없었답니다. 어디를 간다 해도 쉽게 씨를 받기가 어려웠던 거지요. 그래서 한이 맺혀 하는 소리가 있었으니 그 소리가 바로 “얼씨구 절씨구 지하자졸씨구'' 였다고 합니다 그 말 뜻은 얼씨구(蘖氏求) : 세상에서 가장 멸시 당하는 서자(庶子)의 씨라도 구해야 겠네. 절씨구(卍氏求) : 당시 사회에서 천노(賤奴)였던 중의 씨라도 받아야 겠네. 지하자졸씨구(至下者卒氏求) : 가장 낮은 졸병의 씨라도 구해야 겠네 . 이렇게 남자의 씨를 구하고자 했던 아픈 사연이 숨어 있다고 합니다. 한자 원문을 풀이해 보면 다음과 같다고 이야기 합니다. 얼씨구(孼氏求)란? 우리나라의 가족사에 서얼(庶孼)이란 말이 있어요. 서자(庶子)와 얼자(孼子)를 합친 말이지요. 서자(庶子)는 양반의 남자가 양가나 중인의 여자를 첩으로 얻어 낳은 자식을 말하며 얼자(孼子)란 천민의 여자로부터 얻은 자식을 말합니다. 그러니 천대받는 서얼(庶孼)의 씨라도 구한다는 의미가 되는 것이지요. 또 절씨구(卍氏求)란 절깐에서 씨를 구한다는 의미이니 중의 씨를 구한다는 뜻인데 당시 승려는 사노비(私奴婢)와 백정, 무당, 광대, 상여꾼, 기생(妓生), 공장(工匠)과 함께 팔천(八賤)이라 하여 천민(賤民)에서도 최하위 천민에 속해 있었지요. 그래서 천민에 속해있는 중의 씨라도 구한다는 의미가 되지요. 지하자졸씨구(至下子卒氏救)는 세상에서 가장 바닥 생활을 하던 자로 어딘가 모자라고 신체적으로 불구(至下子)인 이들은 전쟁터에 나가는 최하위 졸병들의 수발을 들며 허드레 막일을 하던 사람들이었답니다. 한마디로 병신(病身)인 졸병의 씨라도 구한다는 의미라 합니다. 아마도 전해지는 일본의 ''기모노 내력'''과 비슷한 시대였다고 생각됩니다. 우린 각설이 타령에 이런 가슴아픈 의미가 숨어 있는지도 모르고 그저 각설이 타령은 거지들이 구걸하는 모습으로만 알고 있었으니 실로 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 더 나아가 술자리에서 건배를 하며 태평성대를 즐기는 듯 ‘얼씨구 절씨구 지하자 좋다’하면서 술을 마시고 춤을추고 있었으니 이 일을 어찌하면 좋을런지요? 이제라도 이런한 슬픈 역사와 각설이 타령에 숨어있는 비애(悲哀)를 가슴깊이 새기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부강한 나라 강력한 나라를 만들어야 하겠습니다.

Road Trip

Seosan-si, Chungcheongnam-do, South Korea
sbc1256 photo
time : Oct 17, 2021 11:53 AM
duration : 0h 20m 38s
distance : 3.4 km
total_ascent : 17 m
highest_point : 362 m
avg_speed : 13.0 km/h
user_id : sbc1256
user_firstname : 종석
user_lastname : 이
각설이 타령, 헉! 이런뜻이 각설이을 한문으로 쓰면 각설이(覺說理)가 됩니다 각설이의 각(覺)은 '깨달을 각(覺)'자 이고, 설(說)은 '말씀 설(說)'이며 이(理)는 '이치 리(理)' 이지요. 이를 풀이하면 "깨달음을 전하는 말로서 이치를 알려 준다"는 뜻이 된답니다. 한마디로 깨치지 못한 민중들에게 세상이치를 알려준다는 뜻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원조를 신라의 원효대사로 보고 있답니다. 원효대사가 한때 부처님의 진리를 설파하기 위해 중생들이 알기 쉽도록 바가지를 치며 민중속에 들어가 법문을 노래하며 교화한 적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각설이 타령은 얼씨구로 시작되는데 여기서 얼씨구는 얼의 씨를 구한다는 의미라 하지요. “ 얼씨구씨구 들어간다 ~ ” 이는 얼의 씨가 몸 안에 들어간다는 뜻이지요. “ 저얼씨구씨구 들어간다 ~ ” 이 또한 저얼의 씨도 몸안으로 들어간다는 뜻이구요 “ 작년에 왔던 각설이 죽지도 않고 또 왔네 ~ ” 이는 '전생에 깨달았던 영(靈)은 죽지 않고 이생에 다시 태어난다' 라는 뜻이지요. “ 이놈의 자식이 이래봐도 정승판서의 자제로서 ~ ” 이 생에서는 이 모양 이 꼴이지만 전생에는 정승판서의 아들 이었다는 전생론을 말하고 있음 이지요. 영(靈)은 돌고 돌아 다시 태어나는데 살아생전에 덕(德)을 쌓지 않으면 다음 생에 이 꼬라지가 되기 쉬우니 이 사실을 잘 알아라! 따라서 각설이는 영(靈)의 윤회를 노래한 선각자들의 민중문화 운동이었음을 알수 있슴 입니다. 그리고 흥이 날때 누구나 하는 소리로 ''얼씨구 절씨구''.라는 용어를 쓰는데 그 말의 어원은 다음과 같답니다. 역사상 900여회나 되는 외세침략을 받았는데 한번 전쟁을 치르고 나면 전쟁에 나간 남자들은 거의 씨가 말라버릴 정도로 많이 죽었지요. 그러다 보니 졸지에 과부가된 여자들과 과년한 처녀들은 시집도 못가고 아이를 낳고 싶어도 낳을 수가 없었답니다. 어디를 간다 해도 쉽게 씨를 받기가 어려웠던 거지요. 그래서 한이 맺혀 하는 소리가 있었으니 그 소리가 바로 “얼씨구 절씨구 지하자졸씨구'' 였다고 합니다 그 말 뜻은 얼씨구(蘖氏求) : 세상에서 가장 멸시 당하는 서자(庶子)의 씨라도 구해야 겠네. 절씨구(卍氏求) : 당시 사회에서 천노(賤奴)였던 중의 씨라도 받아야 겠네. 지하자졸씨구(至下者卒氏求) : 가장 낮은 졸병의 씨라도 구해야 겠네 . 이렇게 남자의 씨를 구하고자 했던 아픈 사연이 숨어 있다고 합니다. 한자 원문을 풀이해 보면 다음과 같다고 이야기 합니다. 얼씨구(孼氏求)란? 우리나라의 가족사에 서얼(庶孼)이란 말이 있어요. 서자(庶子)와 얼자(孼子)를 합친 말이지요. 서자(庶子)는 양반의 남자가 양가나 중인의 여자를 첩으로 얻어 낳은 자식을 말하며 얼자(孼子)란 천민의 여자로부터 얻은 자식을 말합니다. 그러니 천대받는 서얼(庶孼)의 씨라도 구한다는 의미가 되는 것이지요. 또 절씨구(卍氏求)란 절깐에서 씨를 구한다는 의미이니 중의 씨를 구한다는 뜻인데 당시 승려는 사노비(私奴婢)와 백정, 무당, 광대, 상여꾼, 기생(妓生), 공장(工匠)과 함께 팔천(八賤)이라 하여 천민(賤民)에서도 최하위 천민에 속해 있었지요. 그래서 천민에 속해있는 중의 씨라도 구한다는 의미가 되지요. 지하자졸씨구(至下子卒氏救)는 세상에서 가장 바닥 생활을 하던 자로 어딘가 모자라고 신체적으로 불구(至下子)인 이들은 전쟁터에 나가는 최하위 졸병들의 수발을 들며 허드레 막일을 하던 사람들이었답니다. 한마디로 병신(病身)인 졸병의 씨라도 구한다는 의미라 합니다. 아마도 전해지는 일본의 ''기모노 내력'''과 비슷한 시대였다고 생각됩니다. 우린 각설이 타령에 이런 가슴아픈 의미가 숨어 있는지도 모르고 그저 각설이 타령은 거지들이 구걸하는 모습으로만 알고 있었으니 실로 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 더 나아가 술자리에서 건배를 하며 태평성대를 즐기는 듯 ‘얼씨구 절씨구 지하자 좋다’하면서 술을 마시고 춤을추고 있었으니 이 일을 어찌하면 좋을런지요? 이제라도 이런한 슬픈 역사와 각설이 타령에 숨어있는 비애(悲哀)를 가슴깊이 새기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부강한 나라 강력한 나라를 만들어야 하겠습니다.
Info
Name
 
About Me
Media Contents
  •  
  • -
  •  
  • -
  •  
  • -
  •  
  • -
Most Frequent Activity
1.
-
2.
-
3.
-
Widget
Copy the widget source code below and paste into your blog template.
 
( / )
  No more trips to show
 
No more trips to show
sbc1256's Collections
 
Sorry, the collection could not be found.
Bookmarked Collections
 
Sorry, the collection could not be found.
 
(0)
  There is no data
Blocked Users(0)
  There is no data
Ramblr passports
  Share

  Grab the URL link to the passport.

0 like(s)
 
(0 / 0)
Badges (0)
These are the badges you have acquired. Click to see the details.
     
     
    These are the badges you have acquired. Click to see the details.
    Badges acquired
      Full Screen
     
      Google Map
      Naver Map
    Statistics
    • Total
      Trips
      -
    • Total
      Distance
      -
    • Total
      Duration
      -
    • Highest
      Point
      -
    • Total
      Ascent
      -
    • Average
      Speed
      -
    Most Frequent Activity
    Click on the stat type above to see its graph.
    ( Lifetime : )
  • First Certification Date :
  •  
    Following
      Follow
    Unfollow
  • 0
     
    There is no badge.
  • Draft
    Private
    Secret
     
    -
      Edit
      Delete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this trip?
    YES, delete
    NO, cancel
    Add to Collection
     
     
    Create a Collection Edit Collection
     
    Name
     
    Description
     
    Visibility Setting
     
    Trip Sorting by
     
    Cover Picture